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탈리아의 거대기업 국립탄화수소공사 ENI 산하의 주유소 Agip 로고입니다.


노란바탕에 다리 6개 달린 개, 뭔가 범상치 않은 기업 CI입니다.
이탈리아를 오래 여행하신 분들은 이 로고가 꽤나 인상 깊으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52년, 국립탄화수소공사는 상당히 파시스트적인 분위기를 가지고 있던 기업이였다 합니다.
패전 후 그 이미지를 계속 가지고 있으면 여러 모로 곤란했겠죠.
회사를 대폭 개혁한 후, 로고 공모전을 했습니다. 노란 바탕에 불을 쓸줄 아는 개, 당당히 당선됬습니다.

대충 그린 그림인 듯 했습니다. 보낸 사람의 나이는 지긋한데 장난삼아 보냈나 봅니다. 처음에는 초록색이였던 개의 색깔을 좀 손을 본 후, 6개의 다리에 '자동차의 4 바퀴와 운전자의 두 다리' 라는 의미를 담아 53년부터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3년 후, 아버지가 아들이 유치원에 낸 그림을 고스란히 냈다는(...)사실이 밝혀지지만 아직까지도 이 로고는 아버지가 제작한 것으로 되 있습니다. 이 개를 그린 아이도 AGIP가 CI로 이걸 채택한지 30년이 지나서 아버지가 죽고 나서야 '내가 그린게 맞다' 라고 확인을 해주었습니다.

여하간 회사 입장이 곤란하게 됬습니다. 채택할 때에는 '자동차 4바퀴' 어쩌구 운운하다가 3년후 갑작스런 태도 변화 '어린 아이의 상상력이 좋았다' 참고로 회사가 진실을 알았는지 몰랐는지는 정말 아무도 모릅니다.

여러 모로 잡음이 많긴 하지만 꽤나 성공적인 CI로 자리잡은 이탈리아 ENI의 CI,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는 로고는 별 게 아닌듯 싶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덴마크의 최고급 AV브랜드 뱅엔올룹슨(뱅앤올슨) 아시죠?
이 회사하고 삼성모바일이 손을 잡고 환상적인 작품을 하나 만들었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과 B&O의 합작품 Serene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 홈페이지)
지금 이 얘기 하는건 왕창 뒷북이지만, 디자인 완전 작살입니다.

정식 모델명 : SGH - E910
간단한 스펙을 보자면
가로 x 세로 x 높이=65 x 70 x 24 mm(요즘 나오는 폰 치고는 좀 두껍습니다.)
무게 115 g
400만 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이어폰 지원. B&O니까.. 당근 MP3지원
연속통화시간 약 2시간(! 짧다!). 대기시간 1주일

용도 모를 여러 Email 규격 지원(POP3,SMTP,IMAP), 요즘 나오는 화려한 폰과 비교하면.. 썰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게 말하면 세련됬다, 나쁘게 말하면... 시커멓다..... 사진발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핏 보기엔 꼭 화장품 같네요. 구분 할 수 있으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자인 중 제일 희한한게, 바른(?) 사용법은.. 이렇게 쓰는 거라 합니다.
이거 어디 어려워서 쓰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 홈페이지에 나오는 이 아주머니는.. 뭔가 실수하신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헹히도, 이게 정상적인 사용법이란 것을 알려주는 분이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 B&O홈피에 떠 있는 Serene의 이미지였습니다.
예쁘긴 예쁘다만, 저런 원형의 키패드는 실 사용때에는 불편하지 않을까요?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스칸디나비아 사이트에서 가져왔습니다. 중복된 사진은 생략하구요.
이렇게 불편해 보이는 인터페이스의 키배열을 밀고나간 이유는?
B&O의 주 소비층은 음악 마니아들. 디자인 모토가 그들을 위한 핸드폰(!)이기에
한국처럼 플래시기반 폰게임 많이 하는 나라는 별 신경 X
가운데 동그란 빈 공간의 정체는.. 아이팟 식의 휠패드...라는군요
저걸로 우리나라의 폰게임을 한다고 생각하니 OTL
충전기 사진을 구하진 못했지만, 충전기 마저도 은빛의 크래들 스타일 이라네요.

이 멋진 디자인을 경험하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돈 : (유럽에서만 발매)
삼성매장서 1000유로(약 125만냥)
B&O 브랜드숍서 블루투스 헤드셋 포함해 1100유로(137만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B&O의 오랜 디자인 친구 Louis Vuitton(루이비통) 에서 제작한 가죽케이스까지.
흠, 완전 회중시계 스타일?

한국에도 CDMA 버젼으로 출시될 예정... 이였지만,
코엑스의 모 전시회에서 출품 후 반응이 너무 안 좋았던 덕에(저게 다 사진발?)
백지화 됬다는 소문이 파다(?).

흠.. 유럽에선 인기리에 절찬 발매중이라는데..
제 생각에는, 아무리 디자인을 산다고 해도, 그 기능, 그 두께에 저 가격은 지불 못하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인들, 대단합니다;;;; 진짜 쓸 수 있는지 의문이네요.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GS의 새 CI, 발랄, 시원, 현대적, 멋있다고 생각.
          언론의 평가도 대개 비슷했다.

"세계적인 CI 전문사인 미국 란도와 함께 만든 심벌마크와 로고는 태양과 하늘, 바다 , 대지를 아우르는 힘이 잘 표현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름다운 서체 프락투르에 주황색과 녹색, 파란색 옷을 입힌 GS로고는 에너지의 역동성과 생활편익 사업군의 편안함, 그리고 투명경영 리더십을 상징한다. 'Do you know GS?'로 시작한 회사의 광고도 소비자의 시선을 잡는데 성공했다. 그룹을 상징하는 3가지 색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문구로 젊은 회사임을 강조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그런데, 괜찮다고 호평받은 CI, 두가지 문제가 있다.

문제1. 랜도의 무성의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젠가 다음 아고라에서 화제가 됬던 글에 있었던 그림 파일, 미국 Landor(랜도어소시에이션)에 30억을 주고 받은 GS의 CI, 거의 손해배상 청구감의 무성의함. 꼬리 자르고 예쁘게 화장한 값 치고는 상당히 비싸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저 서체는 독일 등지에서 흔히 사용하는 프랑켄스타인 서체, 당연히, 무료 폰트=ㅅ=
원하시는 분은 이 사이트를 방문하세요!
http://www.grsites.com/exec/public/fontview.cgi?dir=f&fn=FRNKSTNN


문제2. 상표권 (삼이무역의 이의신청문 인용)

한국에 프랑켄슈타인 서체 S를 이용한 CI를 이미 사용하고 있는 회사가 있었으니, 삼이무역이라는 회사다. 스페인의 한 디자인 회사에 의뢰해 만든 CI라고 하는데, 한국에 상표권 등록은 안 되 있다.

왜나하면? 상표법 제6조1항 : 문자상표인 경우 1~2자의 외국문자는 식별력이 없어 상표등록을 할수없다. 이것때문에 상표등록을 못했는데, GS가 상표등록을 하면 삼이무역은 어떡합니까?

GS라는 이름으로 상표를 등록하는 것도 문제다. 거의 1000억을 훌쩍 넘는 GS그룹의 CI교체사업비와 홍보비 덕에 한국에서는 'Do You Know? GS' 라는 질문에 'I Know'  라는 대답을 들을 수 있겠지만,
외국에서는? GS=독일품질안전마크(Germany Quality Standard), 가나품질표준마크(Ghana Standard)를 일컫는 공익표장. 상표권 제 7조1항에 의거, 어떠한 경우에도 상표로서 등록이 될수없다.

회사 이름도 문제고 회사 CI도 문제, 현재 GS는 엄청난 모험을 하고 있는거나 다름없다.
자기상표 홍보에 천억을 쓰고도 그 상표를 자기것으로 만들 수가 없는 상황.

====CI에만 문제가 있다면 얼마나 좋으려나, 일이 안될 땐 이렇게 안된다.
인용 :) http://cafe.naver.com/cyber10.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0

대다수 사람들은 아직도 회사 GS라는 인식을 갖지 못 하고 있음.
예)GS25, GS타워, GS 칼텍스, 자이(XI)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 GS는 LG와 완전 분리된 회사 그룹임에도 불구하고 LG라는 이미지가 너무 강하여서 GS라는 회사 이미지를 심어주지 못 하였음.여기서 발표자 멘트 GS25, 아직도 LG25로 부르고 있죠? 그리고 처음 회사에서 LG25에서 GS25로 바꿀 때도 점장들이 엄청 반발했던 사건들을 아실겁니다...그래서 이렇게 간판이 전부 바뀌기까지 엄청난 시간이 흐르신 걸 아시죠?역삼동에 있는 GS타워...LG타워라고 부르고 있구요? 지금 이 사진도 GS타워라고는 사진이 없어서 LG타워라고 검색해서 찾았습니다...GS건설에 대표적인 아파트 브랜드 '자이'사람들은 흔히 LG건설에서 만든 줄 알고 있어요?

====그나마 지금은 시간이 좀 지나서 어느정도 익숙해졌지만, 그룹 매출의 75%를 GS칼텍스 혼자 올리는 회사, GS는 브랜드가 아니라 기업임을 알리기는 상당히 힘들 것 같다.

Posted by 비회원
[가져옴] www.JENO.co.kr 에서 왔습니다.


♥티파니(Tiffany)-미국



티파니사는 1837년 25세의 찰스 루이스 티파니가 친구 영과 함께 뉴욕에 문방구와
도자기를 취급하는 작은 가계를 내면서 시작되었다.
두 사람의 시대를 앞서가는 디자인 아이디어는 티파니를 점차 보석점으로 변신시켜
나갔으며, 1845년엔 처음으로 거래에서 주문방식을 채택, 보석점 뿐만아니라 일반
소매상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미국최고의 보석점 티파니는 시대적 추세를 타고 눈부시게 발전 1850년에는 파리에
1968년에는 런던에 지점을 설치 세계적인 회사로 발돋움 하게 되었다.



♥까르띠에(Cartier)-프랑스



유럽의 품위와 럭셔리한 감각을 느낄 수 있는 프랑스 브랜드.
1847년 보서계에 첫발을 내디딘 루이 프랑스와는 당시 상류계층에서 크게 유행하던
에나멜과 조금에 보석을 조화시키는 새로운 기법을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다.
1853년 보석 살롬을 열명서 때마침 일어난 보석 붐을 타고 왕실의 보석상으로 상류층의
사랑을 받으면서 차츰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완전함을 추구하는 까르띠에의 제품은 보석류,라이터,가죽제품,시계,필기구,식기류등
에까지 이르고 있다.
유행을따르지 않고 유행을 창조한다는 자세를 가진 까르띠에는 세련되 미와 꿈을 앞으로도 우리에게 제공해 줄 것이다.



♥다미아니(Damiani)-이탈리아



정교한 세공과 우아한 디자인으로 사랑 받는 정통 이탈리아 브랜드.



보석품의 중심지로 이름높은 이탈리아 북부 도시 발렌시아에 본거지를 두고 1958년에
창설 되었다.
긴 역사를 자랑하는 이탈리아 보석계에 비해 비교적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다미아니는 이미 세계적인 보석 메이크로 성장했다. 현재 이탈리아에만도 전국에 1천여개에
이르는 판매망을 갖고 있으며 전세계로도 다미아니가 가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이다.
이처럼 다미아니가 세계적인 메이커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확고한 기술과,
완고하기 까지한 장인기질,새로운 감각과 독창성 때문이다.
다미아니 제품은 요란스러울 만큼 화려한 것은 거의 없고 피부에 어울리는 수수한
아름다움을 갖춘 제품이 많다.



♥쇼멧(Chaumet)-프랑스



화려하고 사랑스러운 디자인을 선보이는 파리의 유서 깊은 보석 브랜드.

22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프랑스 최고의 자존심 쇼메가 오늘날 세계 최고의 쥬얼리
하우스로 인정받게 된 것은 프랑스 역사의 가장 찬란한 시기였던 나폴레옹 시대에
나폴레옹 황제와 그의왕비 조세핑을 위한 결혼 예물을 제작하게 됨으로 유명해졌다.

청년 나폴레옹이 군인 장교였던 시절 추운 겨울날 배고픔과 추위에 지쳐 보석 상인
마리 에티엔트 니토(쇼멧의 창시자)의 가게 앞에 쓰러졌다.

그를 발견한 니토는 그를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 따뜻이 보살펴 주어 그의 목숨을 살려주었고, 나폴레옹은 감사하다는 말과 함께 은혜를 잊지 않겠다는 말을 남기고 사라졌다. 후에 황제가 된 나폴레옹은 그때의 일을 잊지 않고 그를 불러 황제 대관식에 필요한 모든 장신구를 제작하게 하였으며 이것이 오늘도 파리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는 '쇼메'의 비하인드 스토리다시대의 패션을 리드하면서도 언제나 유럽왕실 전통의 기품을 살려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어 낸다. 동시대적이면서도 시간을 초월하며, 프랑스라는 확실한 아이덴티를 내포,세계 어느곳에서도 존중받는 콜렉션이다.



♥스와롭스키(Swarovski)-오스트리아



189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스와롭스키는 100여년이 넘도록 스와롭스키만의 독창적인
기술과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세계 제일의 권위를 유지하며 세계 각 국에 크리스탈 스톤을 공급해 왔을 뿐만 아니라,20년 전부터는 'The Mouse'를 시작으로 실버 크리스탈이
사랑받으면서 Crystal Memory, Selection, Swarovski Jewelry Collection등에 이르기까지 그 영역을 넓혀 왔다



♥블가리(Bvlgari)-이탈리아



100년 이상의 전통에 현대적 감각을 절묘하게 섞은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보석 브랜드
그리스 태생인 Sotirio Bulgari(창업자)가 그리스의 고적학전인 미를 이탈리아의 우아
함에 매치시켜 유명해진 브랜드.



♥피아제(Piaget)-스위스



신기술과 디자인 개발로 세련되고 차별화된 컬렉션을 선보이는 브랜드.(스위스의 대표적인 고급 시계 메이커)



피아제 제품중 가장 유명한 상품은 286개의 다이아몬드(87.87캐럿)를 박아 세계에서
제일 비싼 (당시 우리돈으로 100억원가량) 손목시계가 된 휘버스가 있다.
피아제가 이름을 알리게 된 것은 초현실주의 거장 달 리가 만든 피아제-달리의 인형이란 황금 작품때문이다. 이것은 달리가 피아제를 위해 손수 고안한 황금 장신구로 세계의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피아제의 진기는 금이나 다이아본드와 같은 값비싼 재료로 자유분방하게 창작하며
끝없이 미를 추구하는데 있다.



피아제의 제품은 그 하나 하나가 예술품이라 부를 수 있을 만큼 정교하게 만들어져
있으며 특히 그 끝 마무리가 뛰어나다.
피아제의 진지한 자세와 우수한 기술은 다이아몬드 국제 대상, 유럽 메리큐르등 여러콘테스트를 휩쓴것만 보아도 입증된다.피아제는 이제 스위스 세계 명성을 지켜나갈 뿐만 아니라, 세계 보석계에서도 큰 발자국을 남기려는 새로운 의욕을 보이고 있다.



♥아가타(Agatha)-프랑스



귀여운 강아지 로고로 우리들에게 가장 친숙한 브랜드.



고전적 프랑스 문화의 예술품에 현대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감각이 더해진 고급스럽고
실용적인 디자인을 우리에게 전해준다.



♥방 클리프 & 아페르 (Van cleef & Arpels)-프랑스



세계적인 보석상이 나란히 들어선 유명한 파리의 방돔광장. 그 가운데 하나인 방 클리프 & 아페르가 개점한것은 1906년의 일이었다.그 당시 플랑스는 벨 에포크(아름다운 시대)의 예술운동이 한창 이었으며 새로운 개성시대에 어울릴 새로운 패션을 요구 하고 있었다. 벨 에포크를 특징짔던 아르누보의
시대가 막을 내리고 1920년대에 접어들면서 장식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었다.
이 새로운 풍조를 반영하여 개최된 1925년의 '아르데코 전'에서 방클리프&아페르는
장미꽃을 모티브로 한 디자인으로 대상을 받음으로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이렇게 시작된 방클리프는 전세계 왕실과 재계의 거물들을 매료시키는 독특한 스타일을

확립해 나갔다. 그 중에서도 팔레비 왕비의 왕관은 방클리프 기술의 절정을 이룬 작품이다.



'미스테링 세팅(손톱을 사용하지 않고 보석을 세팅)'으로 불리는 방클리프의 획기적인
기술은 예술원 회원이 지니는 국보급 검을 제작하는 영예를 얻기도 하였다.
방클리프는 보석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엄격하고 정확한 식별안 그리고 언제나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창조력이다.



♥다사끼 지니아(Tasaki-Zinnia)



독특한 컬러와 아이템으로 개성이 강한 현대인의 의식에 부합되는 쥬얼리



1954년 설립된 기업으로 국내에는 1993년 런칭되어 하이 쿼럴리티를 보장하는 종합쥬얼리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다사끼 지니아의 최고 자랑은 디자인개발 능력이며 자신만의 독특한 쥬얼리를 소유하고 싶어하는 고객들을 위하여 10여 명의 디자이너들이 하루 평균 10-15점을 제품화
시킨다. 또한 아무리 인기 있는 상품도 꼭 최소한의 수량만 생산, 그 희소성을 더하고
있다.



♥투스아모르



결혼 예물 전문 브랜드로 차별화된 쥬얼리를 소유하고픈 사람들을 위해 소수의 수량만을 만든다



♥우노아레



독특한 소재 개발과 세공법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브랜드. 이탈리아 예물시장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관심사 > Fash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의 명품(LUXURY) 10대 브랜드  (4) 2006.12.15
세계적인 명품 보석 브랜드들  (0) 2006.12.13
Posted by 비회원

디자인사(史)

*. 현대디자인 120년사/ 미국
*. 바우하우스/ 독일
*. 아르누보 회고전/ 미국
*. 워싱턴 아르데코 협회/ 미국

아이덴티티 디자인

*. 월프 올린스/ 영국
*. CDF/ 미국 
*. L&M/ 미국
*. 아발론/ 미국
*. 인터브랜드/ 영국
*. 펜타그램/ 영국
*. 카토 파트너즈/ 호주 
*. 비그넬리 어소시에이츠/ 미국
*. 메타디자인/ 독일 
*. 랜도/ 미국 
*. PAOS/ 일본 
*. ODS/ 일본
*. 프락시스/ 일본
*. 디자인파크/ 한국

픽토그램과 사인

*. 심볼백과/ 스웨덴 
*. 픽토매니아/ 러시아
*. 겟투테스팅/ 오스트리아
*. 에르코 픽토그램/ 독일

컬러(색채연구)

*. http://www.dandad.org/
*. 한국염색기술연구소 
*. 한국색체연구소
*. 한국케엠케색채연구소
*. 한국색체 학회
*. ADEC색채연구소
*. IRI Site
*. 색채디자인연구소/ 한국 *. 팬톤/ 미국 *. 컬러 마케팅 그룹/ 미국

컴퓨터그래픽스

*. 웹쥬스/ 독일 
*. 레이저피쉬/ 미국
*. 에이전시닷컴/ 미국
*. 쿨홈페이지/ 미국
*. 쟈바부티크/ 미국
*. 아이포유/ 독일 
*. 아틀라스 매거진/ 미국
*. 플래쉬킷/ 미국

일러스트레이션

*. Lori Joy Smith
*. odn.ne.jp / 일본
*. torerocamomillo/일본
*. Nina Frenkel
*. http://kozyndan.com/
*. http://www.sakanaweb.com/diary/diary.html
*. James Jean
*. http://www.yukoart.com/
*. http://www.9252.net/9252/index.html
*. http://www.adamjanes.com/
*. 에일린 크라이스텔로우/ 미국
*. 어린이서적협의회/ 미국
*. Aya kakeda
*. 테드 아놀드/ 미국
*. 낸시 바네트/ 미국
*. 벤샨/ 미국 하버드대학 미술박물관 
*. Girls*A Go Go/일본
*. 스테판과 사비나 파시온 알콘 부부/ 미국
*. 캐롤라인 아놀드/ 미국 
*. 최양숙/ 한국

그래픽디자인

*. http://www.shift.jp.org/
*. http://www.intentionallies.co.jp/
*. http://www.designiskinky.net/index_main.html
*. http://www.visuellerorgasmus.de/
*. Netdiver Magazine
*. 미국그래픽디자인협회/ 미국 
*. 세계그래픽디자인단체협의회 
*. http://www.pixelsurgeon.com/
*. 장 미셀 폴롱/ 벨기에
*. 피터 맥스/ 미국
*. Projectneo
*. 사이토우 마코도/ 일본 
*. 스위스포스터/ 미국
*. 밀톤 글레이저/ 미국
*. 아키야마 타카시/ 일본 

학회/협회/단체

*. 한국디자인진흥원
*. AIA Online Network, 미국
*. CETRA, 대만
*. NPPS
*. 미국그래픽아트인스티튜트 AIGA
*. 브리티시 디자인&아트 디렉션 British Design&Art Direction, 영국
*. 세계산업디자인 협회
*. 유럽 디자인 센터, 네덜란드
*. 일본 그래픽디자이너협회 JAGDA
*. 디자인카운슬 Design Council, 영국
*. 미국디자인 센터
*. 한국민족예술총연합회
*. 원클럽 The One Club
*. 코포레이트 디자인재단
*. 일본산업디자이너협회 JIDA

내용출처 : [직접 서술] [http://www.homepagedesign.co.kr]
Posted by 비회원
사진출처 : http://blog.naver.com/sukwanl?Redirect=Log&logNo=31280302


















































어떤 분들은 저런 버스 안에 타고 있으면 무슨 재밀까... 밖도 못 보는데 하고 걱정하시지만

저런 버스들은 "메쉬" 라는 광투과성 소재로 되어 있습니다^^; 걱정없어요.

현재 한국에서는 래핑이라는 광고를 규제하고 있습니다. 교통안전을 위해.
길거리에서 보이는 래핑버스는 모두 불법이에요 =ㅅ=
Posted by 비회원

========네이버 붐에서 가져와서 출처를 모르겠네요;; 죄송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장난감같이 생겨서 조금 약해 보이지만, 그래도 독특하네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문자판들이 벌떡 일어나있네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각이 져 있지만 어쩐지 부드러운 느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건 반지같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읽는게 좀 헷갈리는 시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시계 맞나; 읽을 수가 없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악- 복잡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독특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오- 뭔가 멋진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시간 부분이 특이하네요.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