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느 동네에 위치한 Y고등학교

요즘 며칠째 점심시간쯤 되면 혹독한 눈보라가 몰아친다.

'원래 눈은 한밤중에 잘 오는거 아니냐
  하고 많은 시간중 3일째 정오에 눈이 오네'

'그러게'

'3월 원래 겨울이지?'

'입춘, 경칩 다 지났어'

'.....'


입춘, 경칩 다 소용없습니다.
신고

'사는얘기 > 多樂房'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은 MBC 포 떼는 날  (6) 2007.03.10
칭기스칸의 아주아주 중요한 유언  (6) 2007.03.09
3일째 눈  (7) 2007.03.08
조종사들을 '오버클럭' 한다면.... 카이탁공항에서  (13) 2007.03.07
비슷함, 패러디  (0) 2007.03.06
불쌍한 것은 어느 쪽일까  (16) 2007.03.05
Posted by 비회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