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더빙영화 두 편을 봤다.

영화 내용보다는 내 블로그 운영에 더 큰 관심이 갔다.

여기저기 널려있는 정보를 한국어로 대충 번역한 자료로 채워놓은 블로그.

혹시 내 블로그가 도담이의 더빙공장이 아닐까 라는 생각에 눈물이 앞을 가렸다.
Posted by 비회원